자유게시판






2007-07-02 속초-동해 104km 연습주 사진 -中-



나는 이제

느릿느릿 걷고 힘이 세다


비 온 뒤
부드러운 폐곡선 보도블록에 떨어진 등꽃이
나를 올려다보게 한다
나는 등나무 페르골라 아래
벤치에 앉아 있다
자랑스러운 일이다

등꽃이 상하로
발을 쳤고
그 휘장에 가리워
나는 비로소 아무것도 안 해도 된다

미사일 날아갔던 봉재산엔
보리밭은 없어졌고
애기똥풀 군락지를 지나
롤러스케이트장 공원
계단 및 노인들 아지트는
멀리서 보면 경회루 같은데
내가 그 앞에 있다

명자꽃과 등꽃과
가로등 쌍 수은등은
그 향기를
바닥에 깐다

등꽃은
바닥에서부터 지붕까지
수직으로 이어져
꼿꼿한 것이다
허공의 등나무 덩굴이
반달을 휘감는다

급한 일?
그런 게 어딨냐..


흐린날 미사일 / 김영승



내가 가는 길이
다른이도 즐거워 하는 길이라면 기꺼이 함께 가기로 했습니다.  

미움이 없는 사랑의 길,
가난하지만 마음은 부유한 길,
의무감 없는 자유로운 길,

머리가 아닌, 마음이 가는대로 살아야 후회도 없다는군요.

사단법인 대한민국일주 창립총회를 축하합니다.


강영석 올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9 미인대칭 2018.09.08 2037
2566 六月抒情에 보내버린 悔恨3. 들본뫼 2011.06.28 6710
2565 不似春酒 1 王昭君 2012.03.18 6223
2564 힘들었지만 기억에 오래 남을 고성 울트라 3 운영자2 2017.02.20 1401
2563 흰 팥배꽃 그늘 목벤취 누워 산도화를 그리워함. 2 개복숭꽃 2012.05.05 7098
2562 희소식 하나..!!! 2 백태산 2013.10.02 5797
2561 희망기부금 기부자명단 미인대칭 2019.08.26 192
» 흐린날 미사일 강영석 2011.06.24 6968
2559 훈련에 참고가 될듯하여 퍼왔습니다. 운영자 2010.11.24 6922
2558 후원계약 체결상황 보고 운영자 2007.08.29 8329
2557 후원 및 내남대루 구간 신청 상황입니다. 운영자 2016.09.04 1144
2556 후다닥 지리산! 4 조완곤 2012.11.08 6331
2555 효도폰 사진입니다. 모든분들 고맙고 감사합니다. 5 윤범식 2012.10.21 6010
2554 횡설 수설 운영자 2012.06.01 6075
2553 횡단기연재7(귀신우는 태기산) 진장환 2006.12.13 9433
2552 횡단기연재 5(경포대의 푸른바다) 진장환 2006.12.18 8959
2551 횡단기 연재 4 (여명의 강화대교) 진장환 2006.12.04 9528
2550 횡단기 연재 2 (왕방산 산도깨비 놀래키기) 진장환 2006.11.30 9547
2549 횡단기 연재 진장환 2006.11.30 9131
2548 횡단기 6(용문산의 소 울음소리) 진장환 2006.12.11 9219
2547 회포.2021년 6월6일의..!! 손종태 2021.06.07 3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