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한참을 달려 계곡 끝 지점 근처의 절벽 아래에 야생마 4마리가 아침 햇살을

받으며 머리를 맞대고 수다를 떨다가 나를 보고는 수군댄다.

“웬 인간이 차 타고 지나가지 않고 지금 21세기에 뛰어간다….”
그 말을 듣고 부아가 나서 버럭 소리를 질러 놀래줬다.

“야 이놈들아~~ 느그덜이 나 태워서 뉴욕까지 데려다줘~~!!!”

ㅎㅎ 말들이 내 말을 듣고 기세에 놀라, 말 그대로 제36계 줄행랑을 친다. ᄏᄏ 재밋당!.

https://blog.naver.com/chin1473/22219423541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8 미인대칭 2018.09.08 1931
2563 六月抒情에 보내버린 悔恨3. 들본뫼 2011.06.28 6705
2562 不似春酒 1 王昭君 2012.03.18 6219
2561 힘들었지만 기억에 오래 남을 고성 울트라 3 운영자2 2017.02.20 1394
2560 흰 팥배꽃 그늘 목벤취 누워 산도화를 그리워함. 2 개복숭꽃 2012.05.05 7089
2559 희소식 하나..!!! 2 백태산 2013.10.02 5770
2558 희망기부금 기부자명단 미인대칭 2019.08.26 180
2557 흐린날 미사일 강영석 2011.06.24 6960
2556 훈련에 참고가 될듯하여 퍼왔습니다. 운영자 2010.11.24 6917
2555 후원계약 체결상황 보고 운영자 2007.08.29 8326
2554 후원 및 내남대루 구간 신청 상황입니다. 운영자 2016.09.04 1140
2553 후다닥 지리산! 4 조완곤 2012.11.08 6324
2552 효도폰 사진입니다. 모든분들 고맙고 감사합니다. 5 윤범식 2012.10.21 6000
2551 횡설 수설 운영자 2012.06.01 6069
2550 횡단기연재7(귀신우는 태기산) 진장환 2006.12.13 9420
2549 횡단기연재 5(경포대의 푸른바다) 진장환 2006.12.18 8950
2548 횡단기 연재 4 (여명의 강화대교) 진장환 2006.12.04 9520
2547 횡단기 연재 2 (왕방산 산도깨비 놀래키기) 진장환 2006.11.30 9538
2546 횡단기 연재 진장환 2006.11.30 9123
2545 횡단기 6(용문산의 소 울음소리) 진장환 2006.12.11 9211
2544 회원가입을 신청합니다 김광복 2007.08.08 73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