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대륙횡단 21 : 말 혼내키며 말과 말하기

by 운영자 posted Jan 0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참을 달려 계곡 끝 지점 근처의 절벽 아래에 야생마 4마리가 아침 햇살을

받으며 머리를 맞대고 수다를 떨다가 나를 보고는 수군댄다.

“웬 인간이 차 타고 지나가지 않고 지금 21세기에 뛰어간다….”
그 말을 듣고 부아가 나서 버럭 소리를 질러 놀래줬다.

“야 이놈들아~~ 느그덜이 나 태워서 뉴욕까지 데려다줘~~!!!”

ㅎㅎ 말들이 내 말을 듣고 기세에 놀라, 말 그대로 제36계 줄행랑을 친다. ᄏᄏ 재밋당!.

https://blog.naver.com/chin1473/222194235415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