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에 참고가 될듯하여 퍼왔습니다.

by 운영자 posted Nov 24,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고통은 참되 통증은 참지 말라."

러너라면 상식처럼 알고 있는 말입니다.

혹, 모르고 계신 분을 위해 부연설명한다면

'괴롭고 힘든 훈련은 이겨내되 부상과 연결될

수도 있는 몸의 이상신호에는 민감해야 한다'

정도가 될 것입니다. 물론 건강을 위한 가벼운

조깅으로 만족하지 못하는, 달리기의 수준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애쓰는 러너들에게

해당되는 얘기입니다.

고통은 당연히 참아야 합니다. 하지만 통증이라고

해서 과연 참으면 안되는 것일까요?

사실 운동능력과 통증은 밀접한 관계에 있습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무거운

걸 계속 들면 팔과 어깨, 가슴 등의 근육이 발달합니다.

왜 그럴까요? 너무 당연한 거 아니냐고요?

그 메커니즘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바로 통증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우리 주인이 자꾸 무거운 걸 드니 아파서 견딜 수가 없구나.

도저히 안되겠다. 내가 강해지는 수밖에 없겠어."

근육의 입장에서는 바로 이렇게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그저 좀 힘들다는 정도의 무게만 들어서는 근육 발달의

효율성이 너무 떨어집니다. 실제로 '통증'이 와야만 합니다.

그래야 근육섬유의 일부가 파열되고 그 자리에 새 근육이

돋아나면서 더 두꺼워지고 강해지는 것입니다.

달리기 또한 이와 하나도 다를 게 없습니다. 근육이 손상당하고

그래서 '통증'을 느껴야만 제대로 발전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필자의 경험을 보자면 달리기를 시작하고 나서 6개월 정도까지는

달릴 때마다 여기저기 안아픈 데가 없었습니다. "어제는 왼쪽 무릎이

그렇게 시큰거리더니 오늘은 오른쪽 장딴지가 엄청 땡기고"

하는 식으로 아픈 부위가 이곳저곳으로 옮겨다니곤 했습니다.

특히 심하게 아팠던 건 그때까지 달려본 최장거리, 최고속도로

달리고 나서였습니다. 다시 말해 한 단계 도약할 때마다 통증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대신 며칠 후 그 똑같은 거리를 달리면

통증이 훨씬 줄어들거나 아예 안생겼습니다.

우리 몸은 머리와 달라서 하나를 가르치면 그 하나만 압니다.

안배운 건 할 수가 없다는 얘기입니다. 이를 억지로 하게 되면

대신 몸에 탈이 나게 됩니다. 이 탈이 달리기에선 바로 통증입니다.

하지만 보다 긴 거리, 보다 빠른 스피드를 위해선 반드시 이 과정을

거쳐야만 합니다. 결국 달리기의 향상을 위해서라면 통증은 피할 수가 없는 셈입니다.

다만 어느 때 통증을 참아야 하고 어느 때 참지 말아야 하는가,

즉 어느 시점까지 통증을 참을 것인가, 또 어떤 통증을 참아야

하고 어떤 통증을 참지 말아야 하는가라는 것이 문제인데 이는

개개인의 경험과 운동능력, 성격, 체질 등에 따라 워낙

천차만별이어서 정답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통증을 억지로 참다가 돌이킬 수 없는 부상을 당할 수도 있다는

건 필자도 당연히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통증을 지나치게 두려워하고

회피하려고만 하는 것은, 적어도 달리기의 수준을 끌어올리려고

마음먹은 러너라면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라는 것을 꼭 말해두고 싶습니다.

<출처:김주연의 건강하게 삽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