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고통은 참되 통증은 참지 말라."

러너라면 상식처럼 알고 있는 말입니다.

혹, 모르고 계신 분을 위해 부연설명한다면

'괴롭고 힘든 훈련은 이겨내되 부상과 연결될

수도 있는 몸의 이상신호에는 민감해야 한다'

정도가 될 것입니다. 물론 건강을 위한 가벼운

조깅으로 만족하지 못하는, 달리기의 수준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애쓰는 러너들에게

해당되는 얘기입니다.

고통은 당연히 참아야 합니다. 하지만 통증이라고

해서 과연 참으면 안되는 것일까요?

사실 운동능력과 통증은 밀접한 관계에 있습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무거운

걸 계속 들면 팔과 어깨, 가슴 등의 근육이 발달합니다.

왜 그럴까요? 너무 당연한 거 아니냐고요?

그 메커니즘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바로 통증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우리 주인이 자꾸 무거운 걸 드니 아파서 견딜 수가 없구나.

도저히 안되겠다. 내가 강해지는 수밖에 없겠어."

근육의 입장에서는 바로 이렇게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그저 좀 힘들다는 정도의 무게만 들어서는 근육 발달의

효율성이 너무 떨어집니다. 실제로 '통증'이 와야만 합니다.

그래야 근육섬유의 일부가 파열되고 그 자리에 새 근육이

돋아나면서 더 두꺼워지고 강해지는 것입니다.

달리기 또한 이와 하나도 다를 게 없습니다. 근육이 손상당하고

그래서 '통증'을 느껴야만 제대로 발전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필자의 경험을 보자면 달리기를 시작하고 나서 6개월 정도까지는

달릴 때마다 여기저기 안아픈 데가 없었습니다. "어제는 왼쪽 무릎이

그렇게 시큰거리더니 오늘은 오른쪽 장딴지가 엄청 땡기고"

하는 식으로 아픈 부위가 이곳저곳으로 옮겨다니곤 했습니다.

특히 심하게 아팠던 건 그때까지 달려본 최장거리, 최고속도로

달리고 나서였습니다. 다시 말해 한 단계 도약할 때마다 통증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대신 며칠 후 그 똑같은 거리를 달리면

통증이 훨씬 줄어들거나 아예 안생겼습니다.

우리 몸은 머리와 달라서 하나를 가르치면 그 하나만 압니다.

안배운 건 할 수가 없다는 얘기입니다. 이를 억지로 하게 되면

대신 몸에 탈이 나게 됩니다. 이 탈이 달리기에선 바로 통증입니다.

하지만 보다 긴 거리, 보다 빠른 스피드를 위해선 반드시 이 과정을

거쳐야만 합니다. 결국 달리기의 향상을 위해서라면 통증은 피할 수가 없는 셈입니다.

다만 어느 때 통증을 참아야 하고 어느 때 참지 말아야 하는가,

즉 어느 시점까지 통증을 참을 것인가, 또 어떤 통증을 참아야

하고 어떤 통증을 참지 말아야 하는가라는 것이 문제인데 이는

개개인의 경험과 운동능력, 성격, 체질 등에 따라 워낙

천차만별이어서 정답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통증을 억지로 참다가 돌이킬 수 없는 부상을 당할 수도 있다는

건 필자도 당연히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통증을 지나치게 두려워하고

회피하려고만 하는 것은, 적어도 달리기의 수준을 끌어올리려고

마음먹은 러너라면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라는 것을 꼭 말해두고 싶습니다.

<출처:김주연의 건강하게 삽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미데륙횡단 슬로건등 확정상황입니다. 운영자 2020.01.18 174
공지 2020 경자년 시주제 봉행 file 운영자 2020.01.12 124
공지 2020년 (사)대한민국일주 정기대회 개최 계획 운영자 2020.01.08 160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8 미인대칭 2018.09.08 1287
2476 六月抒情에 보내버린 悔恨3. 들본뫼 2011.06.28 6685
2475 不似春酒 1 王昭君 2012.03.18 6207
2474 힘들었지만 기억에 오래 남을 고성 울트라 3 운영자2 2017.02.20 1370
2473 흰 팥배꽃 그늘 목벤취 누워 산도화를 그리워함. 2 개복숭꽃 2012.05.05 6978
2472 희소식 하나..!!! 2 백태산 2013.10.02 5741
2471 희망기부금 기부자명단 미인대칭 2019.08.26 139
2470 흐린날 미사일 강영석 2011.06.24 6952
» 훈련에 참고가 될듯하여 퍼왔습니다. 운영자 2010.11.24 6910
2468 후원계약 체결상황 보고 운영자 2007.08.29 8319
2467 후원 및 내남대루 구간 신청 상황입니다. 운영자 2016.09.04 1131
2466 후다닥 지리산! 4 조완곤 2012.11.08 6315
2465 효도폰 사진입니다. 모든분들 고맙고 감사합니다. 5 윤범식 2012.10.21 5987
2464 횡설 수설 운영자 2012.06.01 6060
2463 횡단기연재7(귀신우는 태기산) 진장환 2006.12.13 9405
2462 횡단기연재 5(경포대의 푸른바다) 진장환 2006.12.18 8942
2461 횡단기 연재 4 (여명의 강화대교) 진장환 2006.12.04 9512
2460 횡단기 연재 2 (왕방산 산도깨비 놀래키기) 진장환 2006.11.30 9530
2459 횡단기 연재 진장환 2006.11.30 9116
2458 횡단기 6(용문산의 소 울음소리) 진장환 2006.12.11 9204
2457 회원가입을 신청합니다 김광복 2007.08.08 73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