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굽이굽이 오르락내리락 가끔 보이는 주택이 외로운 시골길을 달려가는데 어느덧 일직선의

 곧은 도로로 변하면서 탁 트인 광활한 목초지에 소들이 평화롭게 마른풀을 뜯으며 여유롭다. 

목초지의 뒤로는 방금 구름이 걷힌 드높은 메사의 산록에 넓게 펼쳐있다. 

메사는 장중하면서도 당신 주위에서 놀고 있는 아기들을 바라보는 어머니처럼 자비로운 표정으로 

소 떼들을 내려다보고 있는듯하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이 메사는 “매혹의 땅”이라고 불리는 뉴멕시코(NM)주에서 

가장 장관인 세로 페더널 Cerro Pedernal 이라는 3,100m의 봉우리로서 많은 화가가 그림으로 이 산에 자신의

 혼을 불어넣었었다.

  이 여유롭고 평화스러운 풍광을 몸과 마음으로 느끼며 기분 좋게 달린다. 

사실 극도의 피곤한 상태나 부상을 동반하여 달릴 적에는 아무리 빼어난 풍광이 있어도 

그저 무덤덤하며 경치는 보이지 않고 그저 빨리 끝나기만을 고대하며 달리는데, 

여유로움을 여유롭게 느낄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이며 행복한가!. 이 기분, 

이 컨디션이 NY의 UN본부에 골인할 때까지 유지될 수 있도록 저기 계신 

세로 페더널Cerro Pedernal 산신령님께 기원해 본다. 
https://blog.naver.com/chin1473/22220028934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8 미인대칭 2018.09.08 1900
2563 월남전 이후 47년만에 스케이트를 타 봅니다. ..(그냥 웃으세요) 운영자 2021.01.20 15
2562 미대륙횡단 25 : 위기일발 ! 푸마의 공격 운영자 2021.01.19 21
2561 미댇륙횡단 24 : 바람의 강 리오그란데 운영자 2021.01.18 4
» 미대륙횡단 23 : 매혹의 땅 뉴멕시코 운영자 2021.01.08 10
2559 미대륙횡단마라톤 22 : 울울창창 산타페국유림 Santa Fe National Foresr 운영자 2021.01.05 34
2558 미대륙횡단 21 : 말 혼내키며 말과 말하기 운영자 2021.01.03 10
2557 송년 인사 "보은의 10대뉴스" , 문화일보 2020년을 빛낸 "화제의 인물 10인" 운영자 2020.12.31 14
2556 미대륙횡단 20 : 어느 재주많은 인디언의 재능기부 바위그림 운영자 2020.12.30 239
2555 미대륙횡단 19 : Coyote Canyon의 친절한 인디언 일가 file 운영자 2020.12.27 11
2554 미대륙횡단 18 : Good Bye 애리조나 카우보이 운영자 2020.12.25 14
2553 미대륙횡단마라톤 17 : 외로운 Navajo Indian Route 15 운영자 2020.12.25 13
2552 미대륙횡단마라톤 16 : 불원천리(1,000km) 찾아오신 수호천사들 운영자 2020.12.25 7
2551 미대륙횡단마라톤 15 : 인디안 마을 Leupp.. file 운영자 2020.12.25 90
2550 미대륙횡단마라톤 14 : 울며 가는 Flagstaff 운영자 2020.12.08 38
2549 마라톤 Forefoot착지의 발과 종아리 강화훈련으로 줄넘기 Jumping Rope 운영자 2020.12.03 31
2548 코로나 시대의 홈트레이닝 2<자체 제작한 multi home gym 과 운동 동영상입니다> 운영자 2020.11.30 32
2547 미대륙횡단마라톤 13 : Williams가는 붉은 황토 고갯길 운영자 2020.11.30 22
2546 여러 회원님들 혼자 놀기의 진수 푸쉬업 해 보세요 운영자 2020.11.27 433
2545 "2020 송년 한강 종주 먼길뛰기 대회" 미개최 및 (사)대한민국일주 정기총회 무기연기 안내 운영자 2020.11.24 99
2544 북한강자전거길90km먼길뛰기 기록 및 미대륙횡단성공 보고회 , 단합대회 사진등입니다. 1 file 운영자 2020.11.09 7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