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인디언들은 모계중심사회의 관습이 아직 남아있어 여성 간 즉 이모 간의 관계가 돈독하며 여성이 상속이나 유산분배 등의 권한이 강하다고 한다. 이 부부가 근처 인디언 집단의 한국식으로 하면 종갓집이란다. 집을 나서며 매니저에게 라면 한 뭉치를 주도록 하였다. 코리아 누들이라며 조리하는 방법 등을 가르쳐주니 아주 고마워하며 다음에 기회 있으면 꼭 연락하고 찾아오라며 매니저와 전화번호를 교환한다.

https://blog.naver.com/chin1473/222186775107


1607737611361-1.jp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8 미인대칭 2018.09.08 1931
2563 월남전 이후 47년만에 스케이트를 타 봅니다. ..(그냥 웃으세요) 운영자 2021.01.20 916
2562 미대륙횡단 25 : 위기일발 ! 푸마의 공격 운영자 2021.01.19 46
2561 미댇륙횡단 24 : 바람의 강 리오그란데 운영자 2021.01.18 24
2560 미대륙횡단 23 : 매혹의 땅 뉴멕시코 운영자 2021.01.08 32
2559 미대륙횡단마라톤 22 : 울울창창 산타페국유림 Santa Fe National Foresr 운영자 2021.01.05 57
2558 미대륙횡단 21 : 말 혼내키며 말과 말하기 운영자 2021.01.03 17
2557 송년 인사 "보은의 10대뉴스" , 문화일보 2020년을 빛낸 "화제의 인물 10인" 운영자 2020.12.31 21
2556 미대륙횡단 20 : 어느 재주많은 인디언의 재능기부 바위그림 운영자 2020.12.30 256
» 미대륙횡단 19 : Coyote Canyon의 친절한 인디언 일가 file 운영자 2020.12.27 18
2554 미대륙횡단 18 : Good Bye 애리조나 카우보이 운영자 2020.12.25 20
2553 미대륙횡단마라톤 17 : 외로운 Navajo Indian Route 15 운영자 2020.12.25 19
2552 미대륙횡단마라톤 16 : 불원천리(1,000km) 찾아오신 수호천사들 운영자 2020.12.25 12
2551 미대륙횡단마라톤 15 : 인디안 마을 Leupp.. file 운영자 2020.12.25 96
2550 미대륙횡단마라톤 14 : 울며 가는 Flagstaff 운영자 2020.12.08 44
2549 마라톤 Forefoot착지의 발과 종아리 강화훈련으로 줄넘기 Jumping Rope 운영자 2020.12.03 40
2548 코로나 시대의 홈트레이닝 2<자체 제작한 multi home gym 과 운동 동영상입니다> 운영자 2020.11.30 39
2547 미대륙횡단마라톤 13 : Williams가는 붉은 황토 고갯길 운영자 2020.11.30 28
2546 여러 회원님들 혼자 놀기의 진수 푸쉬업 해 보세요 운영자 2020.11.27 439
2545 "2020 송년 한강 종주 먼길뛰기 대회" 미개최 및 (사)대한민국일주 정기총회 무기연기 안내 운영자 2020.11.24 162
2544 북한강자전거길90km먼길뛰기 기록 및 미대륙횡단성공 보고회 , 단합대회 사진등입니다. 1 file 운영자 2020.11.09 7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