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7일 1606(태평양시간)에 콜로라도 강을 건넜다. 다리 한 가운데가 CA주와 AZ 주의 경계선이며 태평양시간대에서 산악시간대로 바뀌는 타임존이다. 다리위에서 본 콜로라도강은 진한 초록색이다. 강 연안에 보트가 많이 매어져 있고 고급 주택가가 연이어져 있다 . 강연안의 꽤 높은 부분에 물이 흐른 흔적이 보이는 것을 보니 지금이 갈수기인가 보다. 명국환의 애리조나카우보이를 흥얼거리며 200여m를 진행하자 애리조나주 표시판이 보여 인증샷 찰칵 !!! 미대륙횡단... 총 14개 주를 통과하여야 한다... 1/14을 통과하였다. 13개 주 남았다.


미대륙횡단마라톤 8 : 콜로라도강을 건너 애리조나주로 진격

https://blog.naver.com/chin1473/22206981486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사)대한민국일주 정기대회 개최 계획 운영자 2020.01.08 940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8 미인대칭 2018.09.08 1453
2538 미대륙횡단먼길뛰기 10 ;Kingman의 친절한 사람들 운영자 2020.09.10 27
2537 미대륙횡단마라톤 9 : 100년 전에 시간이 멈춘 도시 Oatman 운영자 2020.08.30 29
» 미대륙횡단마라톤 8 : 콜로라도강을 건너 애리조나주로 진격 운영자 2020.08.26 276
2535 김성기 회장님 근황 운영자 2020.08.23 104
2534 미대륙횡단마라톤 7 : 모하비사막 웃통까고 달리기 운영자 2020.08.23 47
2533 미대륙횡단마라톤 6 : Amboy의 루이스카페에서 운영자 2020.08.18 31
2532 미대륙횡단마라톤 5 : Dry Town을 아시나요? 운영자 2020.08.17 6
2531 미대륙횡단마라톤 4 : 모하비 사막의 방랑자 운영자 2020.08.14 13
2530 미대륙횡단마라톤 3 : LA 탈출 운영자 2020.08.13 11
2529 미대륙횡단마라톤 2 : 산타모니카비치 출발 (Santa Monica State beach) 만삼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운영자 2020.08.12 190
2528 미대륙횡단마라톤 1 : LA 도착 및 횡단 준비 운영자 2020.08.12 16
2527 앞으로 지워야 할 버킷리스트 운영자 2020.08.04 35
252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월 19일 제천 박달산70km먼길뛰대회 미개취(취소)합니다. 4 운영자 2020.07.09 218
2525 미대륙횡단 70일차( 72km, 5,046km/0km) 5 file 坊川 2020.04.11 509
2524 미대륙횡단 69일차( 75km, 4,974km/66km ) 1 file 坊川 2020.04.09 258
2523 미대륙횡단 68일차( 80km, 4,899km/145km) 1 file 坊川 2020.04.08 162
2522 미대륙횡단 67일차 ( 79km, 4,896km/210km) file 坊川 2020.04.07 166
2521 미개륙횡단 66일차( 80km, 4,740km/304km} file 坊川 2020.04.06 140
2520 미대륙횡단 65일차(80km, 4,722km/384km) file 坊川 2020.04.05 138
2519 미대륙횡단 64일차( 78km, 4,642km/454km) 1 file 坊川 2020.04.05 1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