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죽기 하루 전까지 패기와 자신감이 하늘을 찌르고 활동적이게 살고 싶다. 늙어서 운동하지 못하고 무기력하여 병이 드는 것이 아니라 운동하지 않기 때문에 늙고 병 든다고 생각한다.
부모님, 조물주에게서 수령한 육체를 온전히 보전하였다 반납하고 싶지는 않다. 온전하게 보전한다고 하여 보전될 육체도 아니다. 하고자 하는 모든 것을 다 하여서 너덜너덜하게 헤진 육체로 "야호~~" 하며 무덤속으로 풍덩~ 뛰어 들어가 반납하고자 한다.

https://blog.naver.com/chin1473/22205093548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처럼..... 한번 뛰어 봅시다 !!!! 운영자 2020.10.17 14
공지 2020년 (사)대한민국일주 정기대회 개최 계획 운영자 2020.01.08 971
공지 회비납부를 부탁드립니다. 8 미인대칭 2018.09.08 1465
2540 미대륙횡단마라톤 12 : 살벌 무시무시한 과속 경고판 !! 운영자 2020.09.27 68
2539 미대륙횡단마라톤 11 : 인디안보호구역 Indian Reservation 운영자 2020.09.20 33
2538 미대륙횡단먼길뛰기 10 ;Kingman의 친절한 사람들 운영자 2020.09.10 44
2537 미대륙횡단마라톤 9 : 100년 전에 시간이 멈춘 도시 Oatman 운영자 2020.08.30 45
2536 미대륙횡단마라톤 8 : 콜로라도강을 건너 애리조나주로 진격 운영자 2020.08.26 654
2535 김성기 회장님 근황 운영자 2020.08.23 123
2534 미대륙횡단마라톤 7 : 모하비사막 웃통까고 달리기 운영자 2020.08.23 52
2533 미대륙횡단마라톤 6 : Amboy의 루이스카페에서 운영자 2020.08.18 35
2532 미대륙횡단마라톤 5 : Dry Town을 아시나요? 운영자 2020.08.17 11
2531 미대륙횡단마라톤 4 : 모하비 사막의 방랑자 운영자 2020.08.14 17
2530 미대륙횡단마라톤 3 : LA 탈출 운영자 2020.08.13 14
2529 미대륙횡단마라톤 2 : 산타모니카비치 출발 (Santa Monica State beach) 만삼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운영자 2020.08.12 195
2528 미대륙횡단마라톤 1 : LA 도착 및 횡단 준비 운영자 2020.08.12 20
» 앞으로 지워야 할 버킷리스트 운영자 2020.08.04 43
252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월 19일 제천 박달산70km먼길뛰대회 미개취(취소)합니다. 4 운영자 2020.07.09 237
2525 미대륙횡단 70일차( 72km, 5,046km/0km) 5 file 坊川 2020.04.11 517
2524 미대륙횡단 69일차( 75km, 4,974km/66km ) 1 file 坊川 2020.04.09 262
2523 미대륙횡단 68일차( 80km, 4,899km/145km) 1 file 坊川 2020.04.08 167
2522 미대륙횡단 67일차 ( 79km, 4,896km/210km) file 坊川 2020.04.07 1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8 Next
/ 128

LOGIN

SEARCH

MENU NAVIGATION